2020-02-20 14:19 (목)
[AP통신] 아시아개발은행, 아시아 경제 급성장 예측
상태바
[AP통신] 아시아개발은행, 아시아 경제 급성장 예측
  • KNS뉴스통신
  • 승인 2011.04.06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B forecasts strong growth for Asia in 2011, 2012

HONG KONG (AP) — Asian economic growth will ease slightly to just under 8 percent for the next two years as the region continues a solid recovery, the Asian Development Bank said Wednesday, although rising food prices threatened to throw more people into poverty.

The Manila-based lender said the region's economic recovery is still firm even though those growth rates are lower than the 9 percent expansion in 2010, when an exceptionally strong rebound from the global financial crisis took place.

The region included in the bank's annual economic report — 45 developing or newly industrializing Asian economies, excluding Japan — are forecast to grow 7.8 percent in 2011 and 7.7 percent in 2012.

"Developing Asia, having shown resilience throughout the global recession, is now consolidating its recovery and rapid expansion in the region's two giants —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 and India — will continue to lift regional and global growth," Chief Economist Changyong Rhee said.

However, the bank warned that inflation remains one of the region's biggest challenges, with prices forecast to rise 5.3 percent this year before tapering off to 4.6 percent in 2012.

Asia's developing countries are home to two-thirds of the world's poor, who tend to spend more of their incomes on food and will be hit harder by rising food prices.
"This widens income inequality and could potentially lead to social tensions," the report said.
A weak U.S. economy, sovereign debt problems in euro-zone countries and Japan's recovery from a devastating earthquake and tsunami are other possible threats to growth, the ADB said.
Higher oil prices stemming from unrest in the Middle East could also undermine the region's recovery, the bank said, while also noting that Japan's nuclear crisis is raising concerns about nuclear energy as an alternative energy source.

East Asian economies including China, Hong Kong, Taiwan and South Korea will lead growth, expanding an overall 8.4 percent in 2011 and 8.1 percent in 2012.

The ADB said China's economic expansion will continue to be driven by government investment in infrastructure and other fixed assets, although it will slow as stimulus spending falls and interest rates rise. Export growth will also slow as demand from major Western markets remains sluggish, the ADB said.
India's economy, which grew 8.6 percent in 2010, is forecast to expand 8.2 percent in 2011 before strengthening to 8.8 percent in 2012.

Southeast Asia, including Singapore, Thailand, Malaysia and the Philippines, will grow 5.5 percent in 2011 and 5.7 percent in 2012. Indonesia and Vietnam are expected to expand more than 6 percent for the two-year period.

(기사번역)
아시아개발은행, 아시아 경제 급성장 예측

홍콩 (AP) - 아시아개발은행의 발표에 의하면 현재 식료품가격 인상으로 많은 사람이 빈곤층으로 전락할 위험에 처해 있지만 아시아 경제는 견실한 성장을 계속하는 가운데 향후 2년 8%에 조금 못 미치는 성장을 이룰 것이다 고 했다.

마닐라에 본부를 둔 아시아개발은행은 세계 경제위기로부터 강하게 반등한 2010년의 9% 대의 성장에 비할 수 없지만 탄탄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고 발표했다.

아시아개발은행의 연례보고서에서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지역의 개발도상국과 신흥 산업경제권의 45개국은 2011년 7.8% 와 2012년 7.7%의 경제성장을 달성할 것이다 고 예측했다.

리 창영 개발은행 최고 경제전문가에 의하면 세계경기불황기에 탄력적인 성장세를 보인, 발전하는 아시아는, 현재 경제회복을 공고히 하는 동시에 세계경제 대국 중국과 인도의 급속한 경기확장으로 아시아와 세계 경제를 이끌어 가고 있다 고 한다.

그러나 그는 아시아의 경제성장에 애로사항으로 금년 5.3 와 내년의 4.6%의 물가상승율을 꼽았다.

아시아개발은행은 또 세계빈국의 3분의 2가 아시아 국가들이며 이들이 물가상승에 가장 큰 타격을 받게 될 것이고 수입의 불균형 심화가 장래 사회적 긴장을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경제력 약화, 유로존의 국가채무 문제, 일본의 지진과 쓰나미 피해로 부터의 회복, 중동위기에 기인한 고유가와 대체 에너지인 원자력 발전에 대한 우려 등이 아시아 경제성장을 위협하는 요인이다 고 했다.

아시아개발은행은 중국, 홍콩, 타이완 과 한국이 2011년 8.4%와 2012년 8.1%의 경제성장을 이뤄 이들 동아시아 국가의 경제성장이 아시아 경제성장을 이끌어 갈 것이다 고 하면서 중국은 소비촉진책책의 완화와 고금리의 영향은 받겠지만 사회기반시설 및 부동산에 대한 정부투자에 의해 경제성장이 계속 될 것이다 고 말했다. 2010년 8.6% 성장을 달성했던 인도경제는 2011년 8.2% 와 2012년 8.8% 성장을 달성할 것으로 예측했다.

싱가포르, 타일랜드, 말레이시아 와 필리핀의 동남아시아의 경제는 2011년 5.5%, 2012년 5.7% 성장, 인도네시아 와 베트남은 2년 동안에 6% 이상의 경제성장을 이룰 것으로 예측했다.

 

KNS뉴스통신 kns@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