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8 22:51 (수)
정선 삼탄아트마인 등 올해 ‘열린 관광지’ 6개소 선정
상태바
정선 삼탄아트마인 등 올해 ‘열린 관광지’ 6개소 선정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7.04.03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선군 삼탄아트마인(왼쪽)·울산광역시 태화강 십리대숲<사진=문화체육관광부>

[KNS뉴스통신=이현주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2017 열린 관광지’ 조성 사업 지원 대상 6개소를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올해 최종 선정된 열린 관광지는 △정선 삼탄아트마인, △완주 삼례문화예술촌, △울산 태화강 십리대숲, △고령 대가야 역사테마관광지, △양평 세미원, △제주도 천지연폭포 등이다.

문체부는 지난 2월에 실시한 열린 관광지 공모에 신청된 26곳을 대상으로 무장애 관광, 건축 등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서면과 현장 심사를 거쳐 최종 6곳을 선정했다.

‘열린 관광지’는 장애인, 어르신, 영·유아 동반 가족 등 모든 관광객들이 이동할 때 불편이 없고 관광 활동에 제약 없이 이용할 수 있는 무장애(Barrier free) 관광지를 말한다.

이 사업은 지난 2015년부터 장애물 없는 관광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선정된 곳은 앞으로 화장실, 편의시설, 경사로 등의 시설의 개·보수와 관광 안내체계 정비, 온·오프라인 홍보 등의 지원을 받는다.

지난 2015년에는 순천만 자연생태공원, 경주 보문관광단지, 한국민속촌, 대구 근대골목, 곡성 섬진강 기차마을, 통영 한려수도 케이블카가 열린 관광지로 선정됐다.

지난해에는 강릉 정동진 모래시계공원, 경남 고성 당항포, 전남 여수 오동도, 전북 고창 선운산도립공원, 충남 보령 대천해수욕장이 선정된 바 있다.

문체부는 향후 열린 관광지 조성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국민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장애 없는 관광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이현주 기자 newsjxhj@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