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교육/문화 더블
'KTX광명역 통일 전국마라톤대회' 성황리 종료4600여 마라토너 참가...지난해보다 1050명 늘어 통일 관련 전국 마라톤 대회로 자리매김
2일 'KTX광명역 통일 전국마라톤 대회'에 참가한 마라토너들이 출발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광명시>

[KNS뉴스통신=김규현 기자] KTX광명역의 유라시아 대륙철도 출발역과 통일을 기원하는 ‘KTX광명역 통일 전국마라톤 대회’가 전국에서 온 4600여 마라토너와 동호인들이 참가한 가운데 2일 KTX광명역에서 성황리 개최됐다.

광명시체육회와 KTX광명역 교통·물류 거점육성 범시민대책위원회가 공동주최하고 광명시가 후원한 이번 KTX광명역 통일 전국마라톤 대회에는 양기대 광명시장, 이병주 광명시의회 의장, 시의원, 마라톤 동호인 46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대회에는 5km 코스에 3천600명, 10km에 740명, 하프에 280명 등 총 4620명의 선수들이 참가, 지난해 3570명보다 1050명 늘어 통일 염원 전국 마라톤 대회로 확실히 자리를 굳혔다.

특히 통일의 염원을 담은 ‘통일 퍼포먼스’에는 지난 3월30일부터 진행된 ‘한-중-러 3개 도시 경제관광 포럼 및 문화체육 대제전’을 위해 방한한 러시아 하산군의 오브치니코프 세르게이 군수가 함께해 참가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구상의 유일한 분단국가인 우리는 마라톤을 완주하듯 통일을 위해 준비하고 인내하고 끝없이 노력해야 한다”며 “광명시의 유라시아 대륙철도 시대를 열기 위한 노력이 남북관계 개선에 기여하고 통일을 앞당겨, KTX광명역을 출발한 고속철도가 유라시아 대륙을 달리는 날이 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르게이 러시아 하산군수는 “KTX광명역의 유라시아 대륙철도 출발역 지정과 통일을 염원하는 전국 마라톤 대회에 함께하게 되어 기쁘고, 끝까지 완주하시길 바란다”며 “광명시와 하산군, 훈춘·단둥시는 유라시아 대륙철도 시대를 열고, 동북아시아 평화를 가져올 수 있도록 앞으로도 교류 협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대회는 광명시립농악단의 공연과 한국의 폴포츠로 불리는 테너 김태희, 치어리더의 축하 공연으로 시작됐고, 전설의 마라토너 황영조 선수와 광명시 홍보대사인 코미디언 이용식의 팬사인회가 열려 분위기를 고조시켰으며, 학생 등 600여 명의 자원봉사자들이 준비된 다양한 먹거리를 제공해 참가자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김규현 기자  kdkim@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