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16:55 (목)
일반계고 비진학자 취업지원 강화…위탁직업교육 확대
상태바
일반계고 비진학자 취업지원 강화…위탁직업교육 확대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7.03.08 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수진 기자] 정부가 대학 진학이 아닌 취업을 희망하는 일반계고 학생들을 위한 지원을 강화한다.

정부는 오늘(8일)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취업을 희망하는 일반계고 비진학자의 노동시장 진입을 지원하기 위한 '일반계고 비진학자 취업지원서비스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청년 고용대책은 그간 대학 재학생이나 졸업생, 특성화고·마이스터고 등 직업계고 위주로 실시돼 왔다.

직업계고가 직업교육 수요를 충분히 수용하지 못하면서 일반계고 비진학자 규모가 증가함에 따라 우선 일반계고 학생을 대상으로 위탁직업교육을 확대키로 했다. 수요자 친화적인 위탁교육 과정을 운영해 직업교육의 잠재 수요을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훈련 기관과 훈련 과정, 관련 진출 분야 등 위탁교육 정보를 충분히 제공하고 서비스업종뿐만 아니라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해 지능정보기술 등의 교육 분야를 대폭 늘린다.

일반계고 재학생 대상 위탁 직업교육인 ‘일반고 특화과정’의 규모를 지난해 6000명에서 올해 1만 4000명으로 2배 이상 확대한다. 또 기존 1년 과정(8000명) 외에 6개월 과정(6000명)을 하반기에 추가 개설하고 훈련 직종을 다양화하기로 했다.

위탁교육을 전담하는 공립학교인 ‘산업정보학교’ 설치를 추진하고 전문대 위탁 직업교육도 지난해 400여 명에서 올해 1000여 명으로 확대한다.

일반고 특화과정뿐만 아니라 산업정보학교 재학생에게도 취업성공패키지 참여 시 2단계 훈련수당(월 20만 원)을 지급해 직업교육 참여를 촉진한다.

아울러 일반계고 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직업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한 방안도 마련됐다.

위탁 교육기관에 대한 성과 관리를 강화하고 우수 훈련기관에는 훈련과정 공모 시 가점 부여, 3년간 자율적 운영권 보장 등 혜택을 제공한다.

해당 기관의 취업률, 고용유지율 등 취업성과도 'HRD-net'에 공개한다. 

또 취업성공패키지 등 고용서비스를 적극 활용해 일반계고 재학생에게 체계적인 직업·진로 교육을 제공할 방침이다.

일반계고 재학생에게 2학년 2학기부터 1단계로 상담 제공, 2단계 직업 교육 훈련, 3단계 취업알선 서비스를 실시한다.

이 밖에도 취업성공패키지에 참여한 일반계고 비진학자의 자료를 구축해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등 사후관리와 일반계고 진로교사에 대한 고용지원서비스 교육도 강화할 계획이다.

학교 내 고용서비스의 체계적인 전달을 유도하기 위해 관할 고용센터와 일반계고 간 양해각서(MOU)도 추진한다.

문기섭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은 이번 대책에 대해 “직업계고가 직업교육 수요를 충분히 수용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단기적으로 직업훈련기관을 활용해 직업교육을 원하는 학생과 고졸인력을 필요로 하는 노동시장의 초과 수요에 대응하는 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수진 기자 917sjjs@gmail.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