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정치 더블
심재철 "문재인, 사드배치 아니면 다른 방어수단 있는지 대안 말해야"
▲심재철 국회부의장

[KNS뉴스통신=한민재 기자] 심재철 국회부의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관한 입장과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전 대표는 사드배치에 관해 '전략적 모호성'이라는 궤변을 내세우며 자신의 입장을 숨기고 있다"며 "대통령이 되고 싶거든 국민들이 느끼는 안보 불안감부터 해소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 부의장은 "문 전 대표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로부터 우리 자신을 방어하기 위한 현존 무기 중 가장 효과적인 무기체계가 사드라는 것을 알고는 있는지, 사드 배치 아니면 다른 방어 수단은 있는지 대안을 말해야 한다"며 "대한민국의 존망이 걸린 국가 안보 문제에 관해 말하지 못하고 있으니 국민들은 문 전 대표를 불안하게 생각할 수 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심 부의장은 "문 전 대표는 대통령이 되면 1년에 2억 달러가 흘러들어가는 개성공단·금강산관광을 재개하겠다는 발언, 집권 뒤 미국보다 북한을 먼저 방문하겠다는 발언, 2007년 북한 인권결의안 때 북한에게 먼저 물어보자는 발언, 유엔결의안 위반인데도 남의 쌀과 북의 광물을 맞교환하겠다는 발언 등에 대해 국민이 느끼는 불안감과 분노를 어떻게 풀 것인가"라며 문재인 전 대표의 안보관을 문제 삼았다.

심 부의장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심각한데 문 전 대표는 나라를 지키기 위해서 무엇을 할 것인지, 대북제재와 압박 등을 지속할 것인지 아니면 햇볕과 퍼주기를 할 것인지 안보관부터 분명히 밝혀야 한다"며 "국가와 국민을 지키는 대통령의 첫째 임무에 대해 말하지 못하는 사람은 애시당초 대통령 자격이 없다"고 비난했다.

한민재 기자  sush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한민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