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21:09 (화)
한미 국방 “연내 사드배치 추진…北 공격 시 압도적 대응”
상태바
한미 국방 “연내 사드배치 추진…北 공격 시 압도적 대응”
  • 강윤희 기자
  • 승인 2017.02.03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첫 국방장관회담…한민구 “사드배치·확장억제력 실행 방안 등 협의”
사진=국방부

[KNS뉴스통신=강윤희 기자] 한미 양국은 오늘(3일) 서울에서 열린 한미 국방장관회담을 통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굳건한 연합방위태세와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재확인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이날 오전 9시40분부터 10시35분까지 55분간 회담을 가졌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회담 전 모두발언을 통해 “북한의 위협적 수사와 안정을 해치는 행동이 지속되고 있다”며, “우리는 한국 국민과 함께 서 있는 우리(미군) 병력의 보호를 위해 매우 효과적인 미사일 방어시스템인 사드배치 등을 비롯한 방어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동맹국을 방어하기 위한 우리의 확장억제력 보장을 유지하는 의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며, “확장억제력 보장을 유지하는 미국의 의지에는 한 치의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미국이나 동맹국에 대한 공격은 반드시 격퇴될 것”이라며, “어떤 핵무기의 사용에 대해서도 효과적이며 압도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매티스 장관은 아울러 “우리의 방위는 팀워크를 노력할 때 가장 잘 달성될 것”이라며, “일본과의 3자 협력의 기회를 강화하고, 한민구 장관과 어떻게 하면 가장 잘 방어할 수 있을지에 대한 다른 방안도 논의하겠다”고 한·미·일 동맹 강화의 의지도 드러냈다.

한 장관은 "매티스 장관의 방한과 국방장관 회담을 개최하는 것 자체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단호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북한에는 가장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구 장관도 회담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미국의 전략무기 한반도 상시 배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 장관은 “우리는 회담을 통해 변함없는 한미동맹을 재확인하고 한미 포괄적 전략동맹을 발전해 나가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오늘 우리는 대한(對韓) 방위공약과 확고한 확장억제, 사드배치 등 동맹의 안정적 추진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문가들은 매티스의 이번 한국과 일본 순방이 한미동맹, 미일동맹을 비롯한 한미일 3각 동맹을 공고히 하겠다는 트럼프 행정부 전략에 따른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강윤희 기자 kangyun110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