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20:14 (금)
제일저축은행 '유흥업소' 천억 원대 부실대출...조폭 가담 정황 포착
상태바
제일저축은행 '유흥업소' 천억 원대 부실대출...조폭 가담 정황 포착
  • 이희원 기자
  • 승인 2011.09.30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위작성-부실서류 기본, 총 1546억 원 변제금액은 고작 325억 원

[KNS뉴스통신=이희원 기자] 지난 18일 영업정지된 제일저축은행이 고객명의 도용으로 최근 행장 구속에 이어 유흥주점에 수십 곳에 약 1,000억 원대의 불법 대출을 해준 사실이 경찰 수사 결과 드러났다.

30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유흥주점 업주에게 부실 대출을 남발, 은행에 손해를 입힌 혐의(업무상 배임)로 제일저축은행 전무 A(52)씨 등 관련 임직원 8명을 검거해 조사중에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09년 3월부터 올해 1월까지 허위로 작성한 담보 대출서류와 부실한 대출 심사로전국 73곳 유흥주점 업주 등 94명에게 총 1,546억 원의 불법 대출한 혐의로 전무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또한 유흥업소 업주에게 대출 알선의 대가로 7억원을 받은 혐의로 브로커 B(56)씨도 역시 불구속 입건했다.

조사 결과 은행 임직원들은 종업원 선불금 서류만을 담보로 이들 업주에게 대출 허가를 내줬을 뿐만아니라 현장 실사는 없었고 신용조사서 역시 업주의 진술에 의존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업주들은 선불금을 받지 않은 종업원에게도 담보용 채권 서유 작성을 강요, 선불금 지급 규모를 부풀리는 등의 수법을 통해 대출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일부 업소의 경우 가정주부 혹은 학생 등 급전이 필요한 사람을 모집해 허위로 담보 서류를 작성했으며 허위 선불금 서류로 받은 대출로 실제 종업원이 어려움을 당하기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특히 정확한 잣대 없는 무분별한 부실 대출로 변제 능력이 떨어지면서 상환실적 역시 저조해 총 1,546억 원의 대출금 중 변제된 금액은 원금에 해당하는 325억 원으로 이중 폐업한 곳의 잔금만 400억 원을 상회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수사중인 경찰은 구속된 이 행장이 천 억원대 부실 대출 사실을 알고있음에도 이를 묵인했는 지의 여부를 확인하기위해 이 행장을 직접 조사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앞서 이 행장은 고객 명의를 도용해 1,400여억 원을 불법대출 받은 사실이 드러나면서 물의를 빚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대부분의 업소에서 실제 업주는 신용불량 상태여서 대출이 불가능해 바지사장을 내세운 것으로 보고 있다. 일부 조직폭력배들도 유흥업소를 운영하며 불법 대출에 가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희원 기자 kate@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