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9 13:44 (수)
동서발전, 국내 최초 1000MW급 화력발전 ‘당진 9호기’ 상업운전 시작
상태바
동서발전, 국내 최초 1000MW급 화력발전 ‘당진 9호기’ 상업운전 시작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7.01.18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첨단 지능형 스마트 친환경 발전소… 4차 산업혁명 선도 기대
▲당진화력 9호기 전경.<사진=동서발전>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국내 최초 1000MW급 화력발전소인 당진화력 9호기가 18일부터 상업운전을 개시했다.

한국동서발전(사장 김용진)은 국내에서 처음 시도된 단위용량 1000MW급 석탄화력 설비인 당진화력 9호기가 상업운전을 시작, 18일 기준 예비전력 1만 6920MW의 약 6%에 해당하는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당진화력 9호기는 대기오염물질 배출 및 소음발생 방지하기 위해 총 건설비의 20%에 달하는 5000억여원을 환경설비에 투자한 친환경 발전소로서 국내 최초 대용량 옥내형 저탄장을 도입, 미관 개선은 물론 먼지발생도 최소화했다.

또한, 신기술·신공법을 적극 적용, 기존 석탄화력 발전소와 달리 주제어실과 발전기를 분리설계 함으로써 소음과 진동을 차단해 운전원들이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근무에 임할 수 있도록 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당진화력 9호기는 2015년 제작사 결함으로 인해 준공이 지연됐었지만 국내 1000MW급 석탄화력 시대를 개막했다는 데 상징적 의미가 있는 발전소”라며 “사업과정에서 얻은 노하우와 지식, 자원을 지능형 발전소 모델로 개발해 ‘발전 Industry 4.0’의 상징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