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12:38 (금)
칠곡군수 임시번호판 단 차량 전국 누비며 지역홍보
상태바
칠곡군수 임시번호판 단 차량 전국 누비며 지역홍보
  • 천미옥 기자
  • 승인 2017.01.11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천미옥 기자] 칠곡군 왜관읍의 ㈜현대자동차와 ㈜한국쉐보레 출고장에서 지난해 6만 7000여 대의 신규차량이 출고되면서 칠곡이 생산과 물류의 중심도시라는 이미지 홍보에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칠곡군차량등록사업소에 따르면 2016년도 한 해 동안 현대자동차 출고장에서 자가용, 상용차 등 5만 6000대가, 쉐보레자동차 출고장에서는 1만 1000여대의 신조차량이 출하됐다.

임시번호판을 단 이들 수만대의 차량이 각각 10일동안 전국을 누비면서 산업도시로서의 활기찬 칠곡군의 이미지를 확산시켰다.

또 임시운행에 1대당 1800원씩 하는 증지수입으로 1억 2000만원의 세수를 올리는 등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었다고 밝혔다.

한편 칠곡군 관계자는 “지난해 말 등록된 차량등록대수는 7만 5170대이며 전년 동기 대비 2997대가 늘어났으며, 자동차 등록에 따른 세수는 103억 7700만원에 이른다”고 전했다.

천미옥 기자 cmo3304@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