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경제 더블
오마이집, 반품은 물론 전자제품 A/S 발송도 무료

[KNS뉴스통신=김상배 기자] 해외직구 배송대행서비스 업체 오마이집이 무료 반품서비스와 전자제품 A/S 무료발송 서비스를 실시, 소비자들에게 환영받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해외직구 이용자들은 교환이나 환불 등 사후처리의 어려움에 큰 불편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3일 소비자원이 1372 소비자상담센터·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접수된 해외직구 소비자상담결과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해외직구 소비자상담은 총 376건 접수됐다. 이 가운데 ‘배송지연·오배송, 상품파손’이 29%(109건)를 차지해 가장 많은 상담건수를 기록했다. 이어 ‘취소‧환불 지연 또는 거부(26.1%, 98건)’, ‘제품하자 및 A/S 불만(12.2%, 46건)’ 등의 순으로 상담건수가 많았다.

해외직구 소비자들은 배송 시 파손과 이후 환불 및 A/S등 사후처리 문제로 곤란을 겪는 일이 많다, 파손 시 보상 문제는 물론 반품이나 A/S를 이용하려 해도 절차가 복잡하고 비용이 많이 들어 포기하는 소비자들도 많다.

실례로, 오마이집을 이용해 해외직구로 노트북을 구입한 한 소비자는 배송 중에 노트북이 파손된 것을 확인했다. 이에 오마이집을 통해 무료 반품을 신청, 노트북 구매가의 20%인 72달러와 배송비로 지불한 11달러까지 보상받을 수 있었다. 또 파손으로 인한 반품이어서 관세환급수수료 18달러도 면제됐다.

오마이집 관계자는 “무료 반품과 더불어 반품 상품가의 20%와 고객이 오마이집에 지불한 배송비 및 세금까지 전액 환불하고 있다”며 “파손이나 오배송에 의한 경우 관세환급 수수료도 무료다”고 설명했다.

또 오마이집은 해외직구로 구입한 전자제품의 A/S를 위해 발송 서비스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예를 들어 블랙프라이데이 시즌 인기 상품이었던 다이슨 청소기는 국내 매장에서 A/S를 받을 수 없다는 게 단점이지만 오마이집의 A/S 무료 발송 서비스를 통해 시간․ 경제적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됐다.

무료 반품 서비스, 전자제품 A/S 무료 발송 서비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오마이집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상배 기자  sbkim@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상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