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21:47 (목)
올해 광주 아파트 평균 분양가 936만원…약 100만원 올라
상태바
올해 광주 아파트 평균 분양가 936만원…약 100만원 올라
  • 박강복 기자
  • 승인 2016.12.20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박강복 기자] 올해 광주지역에 공급된 민간 분양아파트는 3.3㎡당 평균 936만 원에 공급됐고, 16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광주지역 부동산 전문 사이트 사랑방 부동산(srbhome.co.kr)에 따르면 올해 광주에서는 23개 단지, 1만693세대의 민간 분양아파트가 공급됐다.

이들 아파트의 평균 분양가는 기준층 기준, 3.3㎡당 평균 936만 원(발코니 확장비 포함)으로 나타났다. 발코니 확장비를 뺀 가격은 903만 원이었다. 지난해 평균 분양가보다 100만 원가량 비싸진 값이다.

올해 광주 아파트 분양가는 1000만 원을 호가하는 단지가 5곳에 달한 반면 700만 원대 아파트도 3곳으로 단지별 분양가 차이가 크게 발생했다.

가장 비싼 분양가를 기록한 아파트는 광주 호반써밋플레이스다. 광천동에 들어서는 이 아파트는 지상 48층의 초고층 주상복합아파트로 3.3㎡당 평균 1187만 원을 기록했다.

두 번째로 비싼 분양가는 역시 39층의 초고층 아파트인 유탑 유블레스 스카이뷰로, 3.3㎡당 평균 1170만 원에 공급됐다.

3.3㎡당 1100만 원을 넘어선 또 다른 단지는 용산지구 모아엘가 에듀파크다. 11월 공급된 이곳은 발코니 확장비를 포함한 분양가가 기준층 기준 3.3㎡당 1133만 원으로, 세 번째로 비싼 분양가를 기록한 단지다.

이 밖에 용산지구 리슈빌(1033만 원, 기준층 기준·발코니 확장비 포함)와 봉선로 남해오네뜨(1004만 원, 기준층 기준·발코니 확장비 포함) 등이 3.3㎡당 분양가 1000만 원을 넘어선 단지였다.

또 올해 공급된 23개 단지 가운데 3개 단지를 제외한 모든 아파트가 1순위에 청약 마감했다. 평균 청약경쟁률은 16대 1이었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단지는 광주 호반써밋플레이스였다. 호반써밋플레이스는 최고 분양가를 기록한 것과 동시에 경쟁률 또한 가장 높았다. 이곳은 총 169세대(특별공급분 제외)의 모집에 7622명이 접수하면서 45.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어 힐스테이트 리버파크가 40.63대 1로 두 번째를 기록했으며, 8월 두개 단지가 동시 오픈한 효천1지구 중흥S클래스 에코시티와 에코파크도 각각 38.2대1, 36대 1을 기록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같은 날, 같은 지역 아파트가 나란히 분양하며 눈길을 끌었던 용산지구 모아엘가 에듀파크와 용산지구 리슈빌도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반면 미달을 기록한 아파트도 3곳으로, 단지에 따라 청약 경쟁률 차이가 크게 발생했다. 미달 단지 외에도 한 자릿수 경쟁률을 보인 단지도 상당수였다.

한편, 올해 광주에서는 23개 단지의 민간 분양 아파트 외에도 3곳의 뉴스테이 단지와 7곳의 지역주택조합이 선보여 총 33개 단지 1만4225세대가 공급됐다.

 

박강복 기자 pkb7657@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