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12:04 (일)
울릉군,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 완료
상태바
울릉군,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 완료
  • 천미옥 기자
  • 승인 2016.11.30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 제로섬! 친환경에너지 자립섬 토대 마련

[KNS뉴스통신=천미옥 기자] 울릉군(군수 최수일)은 울릉도 친환경에너지 자립섬 조성사업의 기본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추진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을 지난 28일 완료했다고 밝혔다.

본 사업은 울릉군이 경북도와 함께 참여하여 지난 2014년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 공모과제에 선정된 사업으로 울릉군 일대에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의 신재생에너지원을 융복합해 지역의 주택·공공·상업(산업) 건물 등에 설치, 전기와 열을 공급하는 것이다.

총 사업비 66억 원 중 75%인 50억 원을 국·도비를 전폭적으로 지원받아 군 전역에 태양광 255개소, 태양열 88개소, 지열 16개소 총 359개소의 신재생에너지를 전략 보급하게 되었다.

그 결과, ▲태양광에서 1,266㎾/h의 전기 ▲태양열에서 827㎡의 온수 ▲지열에서 297㎾의 냉난방 전력을 생산하게 되어, 환경적으로는 이산화탄소를 연간 635tco2 저감시켜 소나무 22만 7000 그루를 심는 효과를 경제적으로는 연간 2억 6000만원의 에너지 사용 비용의 절감 혜택을 볼 수 있게 됐다.

이와 관련해 최수일 군수는 “이번 사업을 토대로 울릉군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탄소 제로섬!’ 친환경에너지 자립섬으로서 다시 한 번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청정 울릉의 보전과 지속 가능한 명품 녹색 관광섬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천미옥 기자 cmo3304@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