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6 22:57 (화)
성인남녀 10명 중 8명 “황혼 알바할 것”
상태바
성인남녀 10명 중 8명 “황혼 알바할 것”
  • 강윤희 기자
  • 승인 2016.10.14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고 싶은 황혼 알바 1위 女 ‘카페알바/매장관리’, 男 ‘경비/시설관리’
자료제공=알바몬

[KNS뉴스통신=강윤희 기자] 현대인들은 정년 이후를 생각할 때 ‘경제력 상실’이 가장 걱정된다고 답했다. 실제 정년 이후 황혼기에 알바를 할 생각이 있다는 응답자가 10명 중 8명 이상으로 많았다.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성인남녀 1037명을 대상으로 <황혼 알바 계획>에 대해 조사했다.

먼저 ‘정년 이후 생활 중 가장 걱정되는 점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경제력 상실’, 즉 생활비가 부족할까 봐 걱정된다는 응답자가 77.0%로 10명중 약 8명에 달했다. 이는 가족력 등으로 인한 ‘건강악화(46.0%)’나 ‘자녀에게 부양 부담을 지우는 것(27.3%)’, ‘노년의 외로움과 허전함(15.5%)’보다 훨씬 높았다.

‘정년 이후 아르바이트를 할 생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도 82.1%가 ’있다‘고 답했는데, 이러한 답변은 남성(78.5%) 보다 여성(86.2%)이 더 높았다. 정년 이후 알바를 하고 싶은 이유 중에는 경제력을 높이기 위함은 물론 사회생활을 하고 싶은 마음도 큰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결과 ‘사람들을 만나 사회생활을 하기 위해(45.4%)’ 황혼 알바를 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어 ‘일하는 즐거움을 위해(35.7%)’ 그리고 ‘돈을 벌어야 하는데 취업은 안 될 것 같아서(35.3%)’ 알바를 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정년 이후 알바를 한다면 어떤 일을 할 수 있을까. 노후에 알바를 할 생각이 있다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노후에 하고 싶은 알바와 이것만은 절대 하기 싫다는 알바의 종류를 꼽아보게 했다.

그 결과 노후에 하고 싶은 황혼 알바 1위는 ‘카페알바/매장관리’로 응답률 30.2%로 가장 높았다.

특히 여성 응답자 중에는 ‘카페알바/매장관리’를 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36.4%로 가장 많았고 이어 ‘사무보조(35.9%)’를 하고 싶다는 응답자도 많았다. 이외에는 △일반점포의 판매서비스(18.9%) △편의점 판매/매장관리(18.0%) △학원/학습지 강사(14.3%) △베이비시터(14.1%) 순으로 조사됐다.

남성 응답자가 하고 싶은 황혼 알바 1위는 ‘경비/시설관리’로 응답률 36.7%로 가장 높았다. 그리도 다음으로 △카페알바/매장관리(24.4%) △편의점 판매/매장관리(22.8%) △일반점포 판매서비스(18.9%) 순으로 조사됐다.

강윤희 기자 kangyun1107@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