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7 22:17 (일)
상반기 채용탈락자 61.8% “탈락통보 없었다”
상태바
상반기 채용탈락자 61.8% “탈락통보 없었다”
  • 강윤희 기자
  • 승인 2016.08.31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직자 10명 중 9명 “탈락통보 필요하다”

[KNS뉴스통신=강윤희 기자] 상반기 채용에 탈락한 경험이 있는 구직자의 61.8%가 탈락 당시 탈락통보를 받지 못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구직자 10명 중 9명이 탈락통보가 필요하다고 인식하는 가운데, 탈락 사유에 대한 피드백을 받은 구직자들은 탈락 이후 회사에 대한 호감도가 그렇지 못한 구직자에 비해 최대 7.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상반기 취업에 나섰던 구직자 1022명을 대상으로 탈락 통보에 대한 생각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뒤 그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잡코리아는 설문에 응한 구직자 중 상반기 채용탈락을 경험한 구직자 819명에게 당시 탈락통보를 받았는지를 물었다. 질문 결과 ‘탈락통보를 받았다’는 구직자는 모두 38.2%로, 61.8%의 구직자는 따로 탈락통보를 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55.9%는 ‘합격통보가 없어 탈락 됐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답했으며, 5.9%는 ‘직접 연락을 취해 당락여부를 확인해서 탈락사실을 알았다’고 답했다.

잡코리아는 탈락 사실도 알기 힘들지만, 왜 탈락했는지에 대해서는 보다 알기가 힘든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잡코리아 설문에서 탈락 경험자 중 ‘탈락사유에 대한 피드백을 받았다’고 응답한 구직자는 9.3%에 불과했다. 68.4%에 이르는 구직자는 “왜 탈락인지 이유를 모르겠다, 그저 이유가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답했으며, 22.3%는 “왜 떨어졌는지 어림짐작했다”고 답하기도 했다.

이처럼 많은 구직자들이 취업과정에서 탈락통보를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지만, 대부분의 구직자가 탈락통보를 원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전체 응답자 중 10.5%만이 ‘굳이 탈락소식을 듣고 싶지 않으며 탈락통보는 필요치 않다’고 답했다. 반면 61.5%는 ‘지원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로 적어도 당락에 대한 통보는 있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나아가 28.0%의 구직자는 ‘탈락통보는 물론이고 탈락사유에 대해서도 피드백을 해줘야 한다’고 답하기도 했다.

강윤희 기자 kangyun110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