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14:46 (화)
구직자 10명 중 7명 “나이도 취업경쟁력”
상태바
구직자 10명 중 7명 “나이도 취업경쟁력”
  • 강윤희 기자
  • 승인 2016.08.04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강윤희 기자] 구직자 10명 중 7명은 나이도 취업경쟁력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취업 경쟁에서는 한 살이라도 어린 것이 더 도움이 된다는 것이 대부분의 구직자들의 생각이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과 함께 구직자 1600명을 대상으로 ‘취업시 구직자의 나이’에 대한 인식을 조사하는 설문을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의 공동 조사에 따르면 구직자의 74.4%가 ‘나이가 취업경쟁력이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러한 응답은 성별, 연령과 관계없이 모든 응답군에서 70% 이상의 응답을 얻었다.

성별에 따라 나이가 더 중요하게 작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성별에 따라 의견이 갈렸다. 전체적으로는 ‘나이가 경쟁력이 된다’고 응답한 구직자의 50.5%가 ‘남녀 모두에게 나이가 경쟁력이 된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성별 응답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남성의 경우 ‘남녀 모두에게’를 선택한 응답이 61.6%로 가장 많았으며, ‘남자에게 더 경쟁력이 된다’는 응답이 31.8%로 나타났다. 반면 여성 구직자들은 ‘남녀 모두에게(45.7%)’를 꼽는 응답보다 ‘여자에게 더 나이가 경쟁력이 된다(48.2%)’를 꼽는 응답이 소폭 더 많았다.

나이가 경쟁력이라고 생각하는 구직자들은 또 이왕이면 나이가 어린 것이 더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성별, 연령을 막론하고 모든 응답군에서 ‘한살이라도 어린 쪽이 경쟁력이 있다(83.5%)’고 답한 것. ‘한살이라도 많은 쪽이 경쟁력이 있다’는 응답은 16.5%를 차지하는 데 그쳤다.

한편,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구직자들에게 구직활동 중 나이가 자신의 발목을 잡는다고 느낀 적이 있는지를 묻자 66.3%가 ‘있다’고 답했다. 응답군별로 살펴보면 40대 구직자의 95.9%, 30대 구직자의 95.8%가 ‘나이가 발목을 잡은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20대에서도 59.9%가 같은 경험을 해봤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남성(61.5%)보다 여성(68.4%)의 응답이 더욱 많았다.

강윤희 기자 kangyun110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