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 13:51 (월)
한일, 위안부 국장급 협의 일정 조율…이르면 8월초 이뤄질 듯
상태바
한일, 위안부 국장급 협의 일정 조율…이르면 8월초 이뤄질 듯
  • 강윤희 기자
  • 승인 2016.07.29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화해·치유 재단’ 출범 이후 日 10억 엔 출연 논의
▲ 사진출처=외교부 홈페이지

[KNS뉴스통신=강윤희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한 ‘화해·치유 재단’이 28일 피해자 관련 단체들의 강력한 반발 속에서 공식 출범한 가운데, 한일 양국이 후속 협의를 위한 국장급 실무 협의 일정을 조율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29일) 정부 소식통 등에 따르면 한일 양국은 조만간 서울에서 국장급 협의를 갖기 위해 구체적인 일정 등을 논의하고 있으며, 협의 시기는 다음 달 둘째 주가 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ASEAN 관련 연쇄 외교장관회의를 계기로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가진 회담에서 위안부 지원 재단의 조속하고 원활한 출범을 위해 양국 간 국장급 협의 등을 갖고 긴밀히 협력하기로 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협의에는 우리 측에서는 정병원 외교부 동북아국장이, 일본 측에서는 가나스기 겐지 아시아대양주국장이 대표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번 협의에서는 한일 양국이 지난해 12월28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에 따른 후속조치로 한국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한 재단을 설립하고, 일본이 정부 예산으로 10억 엔을 출연하기로 한 만큼 일본의 10억 엔 출연 시기에 대한 결론을 시도할 가능성이 높을 전망이다.

다만 일본 측은 재단에 출연하게 될 10억 엔을 소녀상 철거 문제와 연결 짓고 있어 일본 정부의 10억 엔 출연 약속이 조속히 이행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강윤희 기자 kangyun110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