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17:27 (토)
직장인 10명 중 8명 “퇴근 후에도 메신저로 업무 지시 받아”
상태바
직장인 10명 중 8명 “퇴근 후에도 메신저로 업무 지시 받아”
  • 강윤희 기자
  • 승인 2016.07.27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58% “메신저 업무 연락, 부정적으로 생각”

[KNS뉴스통신=강윤희 기자] 직장인 10명 중 9명은 메신저를 이용해 직장 동료들과 업무 관련 연락을 주고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1668명을 대상으로 ‘직장인과 메신저’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잡코리아가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들에게 ‘직장 동료들과 메신저로 업무 관련 연락을 주고받는지’ 물었다. 그러자 90.2%의 응답자들이 ‘그렇다’고 답했다. 반면 ‘메신저로 업무 관련 연락을 주 받지 않는다’는 답변은 9.8%에 그쳤다.

이처럼 대다수의 직장인들이 메신저로 동료들과 업무 연락을 하고 있었지만, 정작 ‘메신저 업무 연락’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직장인들은 소수에 불과했다. 직장인들에게 ‘메신저 업무 연락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자, 58.0%의 직장인들이 ‘부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는 답변은 26.4%였고, ‘잘 모르겠다’는 답변은 15.6%였다.

다음으로 직장인들에게 ‘메신저 업무 연락’의 장점과 단점을 물었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메신저 업무 연락의 장점으로는 ‘문서, 영상 등 정보를 쉽게 공유할 수 있다(42.2%)’, ‘대면, 통화 등보다 부담이 덜하다(35.0%)’, ‘빠르고 익숙한 방식이라 편하다(31.5%)’ 등이 상위권에 선정됐다.

반면 메신저 업무 연락의 단점으로는 ‘업무 시간 이외에도 메신저를 통해 업무지시를 받는다’는 답변이 69.2%로 1위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실제로 직장인들에게 ‘업무 시간 이외에 메신저로 업무 연락을 받은 경험이 있는지’ 묻자, 81.8%의 직장인들이 ‘있다’고 답했다. 업무 시간 외에 메신저로 연락을 받았다고 답한 직장인들은 주로 퇴근 후(75.0%)에 상사(78.4%)에게 연락을 받고 있었으며, 일주일 평균 2일(23.3%) 정도 연락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윤희 기자 kangyun110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