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8 18:42 (수)
해양원격의료 대상선박 신라스프린터호 첫 출항
상태바
해양원격의료 대상선박 신라스프린터호 첫 출항
  • 김덕녕 기자
  • 승인 2016.07.14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바다 위 선원에게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해양원격의료 시범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해양수산부는 해양원격의료 대상선박 중 신라스프린터호가 오는 17일에 첫 출항한다고 밝혔다.

신라스프린터호는 중서부태평양에서 참치를 어획하는 선박으로, 약 3년 후 국내로 입항할 계획이다.

해양원격의료는 장기간 항해하는 선박과 해양원격의료센터 간 위성통신을 활용해 선원의 건강상태를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한편, 응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실시간으로 처치 및 치료 등을 원격으로 지도하는 시스템이다.

해수부는 지난해 추진한 시범사업 성과를 바탕으로 사업대상을 지난해 6척에서 올해 20척으로 확대하고, 신라스프린터호를 시작으로 출항시기에 따라 순차적으로 선박에 장비를 설치하고 원격의료를 실시할 예정이다.

김남규 해양수산부 선원정책과장은 “선사가 장비와 센터운영비 일부를 부담하여 대상선박 선정에 다소 어려움이 있었으나, 선원단체의 협조로 사업을 계획대로 추진할 수 있어 다행이다”라면서 “앞으로도 선원 복지 증진 및 근로여건 개선을 위해 선원노조, 선사단체와 정부가 함께 힘을 모아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