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19:01 (목)
농진청, 여름철 보양식으로 ‘닭고기’ 추천
상태바
농진청, 여름철 보양식으로 ‘닭고기’ 추천
  • 김덕녕 기자
  • 승인 2016.06.21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농촌진흥청은 무더운 날씨에 소모된 체력을 보충해 주는 음식으로 닭고기를 추천하며 영양성분을 소개했다.

삼계탕이나 영계백숙 등은 한국의 대표적인 여름철 보양음식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닭고기는 단백질 함유량이 높고 지방이 적으며 소화 흡수가 잘 돼 체력 보충에 알맞다.

필수아미노산이 풍부해 간 기능을 회복하는데 도움이 되고, 피로회복과 혈액순환에 효과적인 메티오닌, 니아신 성분도 풍부하다.

특히 가슴살에는 피로예방과 회복에 효과가 뛰어난 이미다졸디펩티드가 많이 들어있다.

또한 타이로신이 풍부하다. 타이로신은 도파민과 노르에피네프린 분비를 촉진해 더위로 떨어진 인지력과 집중력을 높인다.

열대야로 잠 못 이루는 사람들에게도 도움이 된다. 닭고기에 들어있는 트립토판 성분은 수면을 유도하는 작용을 한다.

특히 닭의 살코기를 먹으면 신경전달물질의 일종인 세로토닌의 수치를 높일 수 있는데, 세로토닌이 체내에서 부족해지면 수면 주기가 무너진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농촌진흥청 정석근 축산물이용과장은 “닭고기는 고기의 결이 연하고 소화와 흡수가 잘 되기 때문에 노인과 환자의 기운을 북돋워주는 데도 안성맞춤이다”라며 “영양가치가 우수한 닭고기 섭취를 통해 건강은 물론 지친 심신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