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8 22:51 (수)
여수, 웅천 요트마리나 돛 달아...요트관광 대중화․동북아 요트산업 중심지 기대
상태바
여수, 웅천 요트마리나 돛 달아...요트관광 대중화․동북아 요트산업 중심지 기대
  • 박지민 기자
  • 승인 2016.06.05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박지민 기자] 전라남도가 지난 3일 해양관광의 꽃으로 불리는 요트 관광을 대중화하고, 여수를 동북아 요트산업 중심지로 가꾸기 위해 조성한 여수 웅천 요트마리나가 개장됐다고 5일 밝혔다. 

웅천 요트마리나는 요트 150척(해상 60·육상 90)이 계류할 수 있다. 요트마리나센터 연면적 990㎡의 3층 건물로 교육장과 게스트하우스, 휴게실 등 최신 편의시설을 갖췄다. 

이와 별도로 2020년까지 웅천 마리나항만 건설도 추진된다. 이 사업은 2014년 12월 해양수산부 국가거점형 마리나항만 공모사업으로 확정됐다. 

15만 6600㎡ 부지(해상 8만 6천㎡, 육상 7만 600㎡)에 총사업비 782억 원을 들여 300척(해상 150척·육상 150척)의 레저선박을 계류할 수 있는 시설과 방파제, 호안 등 외곽시설, 클럽하우스와 공원, 상업·숙박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2200여 섬으로 둘러싸인 전남 연안은 요트를 비롯한 해양레저스포츠의 최적지다. 

이 때문에 전라남도는 이런 장점을 살려 해양관광을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전남 요트 마린 실크로드 조성 계획’을 수립했다. 2025년까지 5천 200억 원을 들여 4개 로드와 23개 마리나 시설을 조성, 동북아시아 마리나산업의 중심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4개 로드는 아일랜드 6개 항(목포항), 장보고 9개 항(완도항), 엑스포 7개 항(여수엑스포항), 영산강 1개 항(나불도) 등이다. 

전라남도는 이번 웅천 요트마리나 개장으로 목포와 여수 소호, 완도 등 4개소(316척)의 마리나 시설을 갖추게 됐다. 앞으로 보성 비봉, 광양, 흑산도, 웅천 국가 거점형 마리나 항만을 연차적으로 개발해 해양레저스포츠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마리나산업을 발전시켜나갈 방침이다.

 

박지민 기자 kns@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