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5 23:05 (일)
한국예탁결제원, 지난해 '증시관련대금' 전년比 34% 증가
상태바
한국예탁결제원, 지난해 '증시관련대금' 전년比 34% 증가
  • 석동재 기자
  • 승인 2016.01.27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평균 96조원…최근 5년간 2.5배 증가

[KNS뉴스통신=석동재 기자] 지난해 한국예탁결제원을 통해 처리된 연간 증시관련대금은 전년도 대비 34% 증가한 2경 3,870조원으로 일평균 96조원을 기록했다.

이는 증권사의 단기자금조달 수단으로 자리 잡은 전자단기사채 및 환매조건부채권(Repo) 관련대금의 늘어난 결과이다.

지난해 Repo결제대금은 전년도 대비 47% 증가한 1경 4,753조원, 전자단기사채결제대금은 62% 증가한 546조원으로 집계됐다.

한편 예탁증권의 증가로 인한 원리금상환대금, 집합투자증권 관련대금, 주식권리행사대금 등이 꾸준히 증가해 전년도 대비 40% 늘어난 3,809조원을 기록했다.

특히 전자단기사채 상환대금은 전년도 801조원에서 2배 이상 늘어난 1,755조원으로 나타났다.

대금의 종류별로는 주식.채권 등의 매매결제대금 20,060조원(84.0%), 예탁증권원리금 2,755조원(11.5%), 집합투자증권대금 732조원(3.1%) 순으로 매겨졌다.

한편 전체 자금의 84%에 달하는 매매결제대금의 구성을 보면 채권기관결제대금(1경 8,969조원)이 94.5%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했다. 주식기관결제대금(594조원)은 3.0%, KRX국채결제대금(365조원)과 KRX주식 등 결제대금(132조원)은 총 2.5%로 집계됐다.

석동재 기자 12345sdj@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