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9 15:24 (수)
선진당, "북한정권을 미화한 교과서로 학생들을 가르치겠다니!"
상태바
선진당, "북한정권을 미화한 교과서로 학생들을 가르치겠다니!"
  • 박봉민 기자
  • 승인 2011.03.17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자유선진당은 역사교과서의 사상적 편향에 대해 논평을 내고 “우리 고등학생들이 북한을 왜곡‧미화한 교과서로 한국사를 배우고 있다. 올바른 역사의식을 심어줘야 할 교과서가 오히려 이를 해치고 있는 것”이라며 “이런 좌 편향된 새 교과서가 버젓이 교과부의 검정을 통과했다니! 그것도 한국사 교과서 6종 대부분이 그렇다니! 이게 무슨 일인가?”라고 개탄했다.

이날 논평에서 박선영 대변인은 “새 교과서는 북한의 권력세습, 인권, 핵개발, 식량난 등을 왜곡 기술했다. 북한의 심각한 인권문제나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외면했다”며 “북한의 공개처형과 정치범수용소, 무장공비 침투사건 등은 다루지도 않았다. 김정일의 부자권력 세습에 대해서 지학사 교과서만 ‘세습’이라고 표현했다”며 “나머지 5종의 교과서는 이를 ‘권력계승’, ‘후계구축’ 등으로 미화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정일 정권의 폭정에 시달리는 북한주민의 인권은 아예 다루지도 않았다. 수백만명이 굶어죽은 사태에 대해서도 북한정권의 책임을 거론하지 않았다. 핵실험과 핵개발에 광분해 있는 북한에 대해 ‘핵 의혹’이란 표현을 썼다. 이승만정부에는 ‘독재체제’라는 표현을 쓰면서 김정일 정권에겐 쓰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 대변인은 “이런 역사인식과 균형감각을 상실한 교과서로 학생들을 가르칠 참인가? 이런 책은 한국사 교과서인가, 북한 김정일 정권 홍보책자인가?”라며 “우리 시대의 역사적 진실도 제대로 정립하지 못하는 한심한 정부다. 이제라도 교과부는 새교과서의 왜곡 편향된 부분을 빨리 수정보완해야 한다. 검정과정에 오류가 있었음을 고백하고, 그 책임도 물어야 한다. 이 같은 편향된 교과서가 재발하지 않도록 검정시스템을 손질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우리 학생들이 남한정권은 경시하고 북한정권에 대해 우호적인 시각을 갖게 된다면 핵무기를 들고 설치는 호전적인 북한을 어찌 막아낼 것인가? ‘한국사’의 왜곡은 역사왜곡 만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다. 대한민국 존립이 위태로워질 수 있다. 왜곡된 부분, 빨리 바로 잡아라”고 주장했다.
 

박봉민 기자 mylovepbm@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