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22:41 (금)
전경련-남북하나재단, 탈북대학생 취업역량 강화 협약식 개최
상태바
전경련-남북하나재단, 탈북대학생 취업역량 강화 협약식 개최
  • 강윤희 기자
  • 승인 2015.11.09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강윤희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오늘(9일) 오전 롯데호텔에서 남북하나재단과 ‘탈북대학생 취업역량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탈북대학생의 취업 역량을 강화해 다가오는 통일시대를 대비하는 기업인재를 양성하고자 하는 목적으로 전경련이 남북하나재단에 제안해 성사된 것이다.

또한 잠재역량을 갖고 있음에도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탈북청년층의 취업역량을 강화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찾는데 도움을 줌으로써 다가올 통일시대를 대비하는 기업인재로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경련은 “탈북대학생들은 북한과 남한에서의 생활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며, “ 때문에 이들에게 시장경제와 기업 활동에 대한 이해를 높여 잠재역량이 발휘될 수 있도록 하면 통일시대에 남북한 경제발전에 크게 기여하는 인재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 남북하나재단과의 유기적 협력을 바탕으로 시장경제마인드, 기업가정신 교육 등을 통해 탈북청년층의 성공사례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경련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2만7000여명에 이르고 있는 탈북민 중에서 20대는 7600여명으로 전체의 28%에 이르지만 이들의 고용률은 42%로 남한 20대 청년층 고용률 57.3%에 크게 못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탈북 청년층의 월평균 임금도 136만원으로 남한 청년층 164만원의 83%에 불과한 실정이다.

강윤희 기자 eun3753@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