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9 13:12 (화)
포스코건설, ‘송파 성지아파트 수직증축 리모델링 사업’ 시공사 선정
상태바
포스코건설, ‘송파 성지아파트 수직증축 리모델링 사업’ 시공사 선정
  • 권대환 기자
  • 승인 2015.09.16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제공=포스코 건설
[KNS뉴스통신=권대환 기자] 포스코건설이 ‘송파 성지아파트 수직증축 리모델링 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

공사금액은 788억원으로 포스코건설은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90%이상의 압도적인 찬성률로 시공사로 선정되는 성과도 거뒀다.

이 단지는 송파구 지역 최초로 진행된 수직증축 리모델링 단지로 주목을 받아왔다.

지난 1992년 준공한 송파 성지아파트는 지상 13층, 15층짜리 2개동, 전용면적 59㎡, 80㎡ 으로 구성된 총 298세대의 단지이다.

또, 지하철 8호선 송파역이 단지 인근에 위치해 있어 역세권에 속하는 한편, 중대초, 가락중, 가락고, 잠실여고 등 교육환경도 우수해 일반분양성 등 사업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 받고 있는 단지다.

포스코건설은 이 단지를 오는 2019년까지 지하 3층, 지상 18층으로 리모델링해 기존보다 44세대 증가한 342세대의 단지로 탈바꿈 할 계획이다.

또, 기존 전용면적 59㎡, 80㎡ 타입은 각각 80㎡, 103㎡로 리모델링 한다.

포스코건설이 제시한 3.3㎡ 당 공사비는 431만원 수준이다.

포스코건설은 세대에서 직접 엘리베이터로 연결되는 지하주차장 신설, 쾌적한 지상 정원 조성, 커뮤니티 시설 제공, 더샵 첨단시스템 적용 등으로 리모델링을 통해서 얻을 수 있는 장점을 극대화 할 계획이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이번 송파 성지아파트 사업수주로 현재까지 수직증축 리모델링 사업에서 총 4200억원의 수주실적을 달성하며, 종합건설사 중 수직증축 리모델링 분야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포스코건설이 수주한 사업장은 국내 수직증축 리모델링 첫 사업단지인 분당 매화마을 1단지를 비롯해 개포 대청아파트, 목동 신정 쌍용아파트가 있다.

권대환 기자 kdh127577@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