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10:57 (월)
서울시 마포구, 이달 17일·18일 마포음식문화축제 개최
상태바
서울시 마포구, 이달 17일·18일 마포음식문화축제 개최
  • 권대환 기자
  • 승인 2015.09.15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제공=서울시 마포구
[KNS뉴스통신=권대환 기자] 마포구는 용강동 일대에서 오는 17일, 18일 이틀 간 마포주물럭, 마포갈비 등 대표적인 먹거리를 저렴하게 즐길 수 있는 마포음식문화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마포음식문화축제가 열리는 용강동은 마포역과 공덕역이 가까워 교통요충지로 한강변을 인접하고 있어 음식문화 명소로 자리 잡고 있는 지역이다.

또한 많은 사람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는 마포갈비와 주물럭의 원조로 알려져 있으며 양고기, 보쌈, 족발 등의 고깃집뿐만 아니라 다양한 음식업소들이 자리하고 있다.

마포의 갈비와 주물럭이 유명해진 것은 60년대 후반 마포대교가 건설되면서 외지에서 들락거리던 사람들에 의해 퍼지게 되었으며 양념에 고기를 주물럭거려 주물럭이라는 음식명이 만들어졌다고 한다.

또한 달달한 양념에 재운 고기를 숯 향과 함께 구워먹는 갈비가 손맛을 더해 마포의 상징적 음식이 되었다.

올해로 14회를 맞이하는 이번 축제는 한국음식업중앙회 마포구지회가 주최하고 용강동상점가상인회가 주관하며 마포구 후원으로 진행이 된다.

마포음식문화축제는 17일 오후 5시 용강동 M팰리스앞에서 열리는 개막식과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상점가 대표음식 70선을 진열한 ‘음식전시회’, 갈비조리 시연 및 참가 관객에게 시식 기회를 주는 ‘음식시연회’와 마포 대표음식인 갈비, 주물럭 10% 할인 행사 등이 축제기간 동안 이어진다.

또한 행사 첫째 날은 삼개공원 등 곳곳에서 돼지갈비, 소고기, 양구이, 해물요리 등을 40~50%할인된 가격에 먹을 수 있는 음식 특설매장도 선보인다.

둘째 날인 오는 18일은 마포구 주민대상으로 주민들이 참가하는 마포갈비 가요제를 개최한다.

만약, 특설매장에서 저렴한 가격에 음식을 즐기지 못했더라도 축제 기간 동안 용강동상점가 음식점 회원업소를 방문하면 10%할인된 가격으로 푸짐하게 전통의 맛을 즐길 수 있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마포음식문화축제를 통해 메르스 사태로 인한 경기침체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음식업의 경영 활성화를 도모하고 마포구 음식문화의 우수성과 독창성을 널리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대환 기자 kdh127577@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