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06:49 (화)
중구, 메리츠화재와 소외계층 소원 들어주기 추진
상태바
중구, 메리츠화재와 소외계층 소원 들어주기 추진
  • 강보민 기자
  • 승인 2015.08.27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강보민 기자] 중구와 메리츠화재가 관내 저소득 취약계층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뭉쳤다.

서울 중구과 메리츠화재가 함께 추진하고 있는 ‘작은소원 들어주기’사업이 지역사회와 연계해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복지사업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작은 소원 들어주기’사업은 중구 드림하티 알짜기부 프로그램의 하나로서,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이 생활속에서 꼭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작지만 소중한 소원의 실현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5월에는 저소득 아동과 청소년들의 소원인 놀이동산 나들이를 지원해 40여명의 아동, 청소년과 8명의 메리츠화재 직원들이 함께 나들이를 다녀왔다.

이달 초부터는 장애인 개인별 소원 성품 지원과 어르신들을 위한 문화체험 프로그램이 지원되고 있다.

이에 앞서 중구 관내 거주하는 16명의 장애인이 각 동 주민센터 및 장애인 복지시설을 통해 개인별 소원엽서를 제출했다.

장애가 있기에 그들에게 꼭 필요한 물품은 점자책, 보치아공, 높이가 맞는 식탁 등이었다.

이외에도 당뇨측정기, 돋보기 안경, 영양죽, 축구화 등이 지원물품으로 요청되었다.

이어서 지난 25일 오후3시에는 장충체육관에서 관내 저소득 어르신 200명에게 악극‘불효자는 웁니다’를 관람하실 수 있는 문화체험 기회를 드린다.

한편 중구는 메리츠화재와 저소득층을 돕기위해 지난 5월‘걱정해결사업’업무협약을 체결하고 5000만원을 후원받았다.

걱정해결사업은 메리츠화재가 지역사회 내 소외계층의 위기해소와 자립을 돕고 나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펼치는 사회공헌사업이다.

메리츠화재는 지난 2013년 5월부터 중구드림하티 사업에 동참해 걱정해결사업을 진행해왔다.

중림복지관 차량지원, 을지로동 취약계층 치료비 지원, 저소득세대 선풍기 지원, 회현동 쪽방주민 쌀 지원, 황학동 주민 이불 지원 등 1억5000만원 상당을 후원했다.

중구는 이 프로젝트를 통해 단순한 성금·품 전달이 아닌, 봉사와 나눔이 함께 하여 후원자와 수혜자가 모두 만족하는 드림하티 감동스토리를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경제가 어려운 시기에도 기업의 사회공헌 정신을 실천하며 봉사와 후원활동으로 모범적인 사례를 만들어가고 있는 메리츠화재에 감사하다” 며 “후원자와 수혜자가 모두 만족하는 드림하티 알짜기부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주민 모두가 행복해지는 그 날까지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강보민 기자 bkang012@gmail.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