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 22:40 (월)
상반기 남성 육아휴직자 비율 5% 돌파
상태바
상반기 남성 육아휴직자 비율 5% 돌파
  • 김덕녕 기자
  • 승인 2015.08.18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고용노동부는 올 상반기 남성 육아휴직자 비율이 5%를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회사 내에서의 눈치, 사회적인 시선에도 불구하고 아이와 소중한 시간을 함께하고, 아내와 육아부담을 나누기 위해 육아휴직을 신청하는 남성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비교적 육아휴직이 정착된 여성이 중소기업 중심으로 늘어난 것에 비해 상대적으로 남성은 중소기업 보다는 근로자 수 300인 이상 대기업에서 더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남성 육아휴직자의 절반 이상(64.5%)이 서울·경기 지역에 몰려 있고, 그 외 지역에서는 대전, 경남, 경북이 많은 편이며, 광주는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이 118.2%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산업별로는 제조업, 출판·방송통신·정보서비스업, 도·소매업 종사자가 많았고 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은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나영돈 청년여성고용정책관은 “주변의 시선을 뿌리치고 육아휴직을 택하는 용감한 아빠들 덕분에 ‘남성 육아’에 대한 사회적 인식과 분위기가 많이 개선되고 있다”고 전하면서 “남성의 육아 참여는 육아 분담의 차원을 떠나 부모의 역할이자 당연한 권리”라고 강조했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