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16:50 (토)
서울시 광진구, 벽화그리기 사업 실시
상태바
서울시 광진구, 벽화그리기 사업 실시
  • 강보민 인턴기자
  • 승인 2015.07.28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강보민 인턴기자] 삭막하고 낡은 도심 속 골목길 담장에 마을특색에 맞는 색과 형태를 더한 벽화작품이 만들어지면 그 마을자체가 상상력을 자극하는 하나의 예술공간으로 탄생돼 도심 속 명소가 되고 지역의 관광자원이 된다.

서울시 광진구는 문화와 예술이 살아 숨 쉬는 도시미관을 조성하고 예술분야 청년 실업자에게 일자리를 지원하기 위한‘2015 공공예술프로젝트-벽화그리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구가 저소득 주민의 생계를 보호하고 자립을 도와주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공공근로사업과 연계해 운영하고 있으며, 특히 올해는 2015년 서울시 주민참여예산사업에 선정돼 예산을 지원받아 시행중이다.

상반기에는 주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장소와 유동인구가 많은 곳, 주변 환경이 노후화되고 도시미관에 저해되는 곳 등을 위주로 총 8개소를 선정해 벽화그리기를 추진했다.

사업은 광진구 도시디자인위원회 위원을 역임하고 있는 이강화 세종대학교 회화과 교수가 총괄 기획을 맡았으며, 참여인원은 세종대에서 회화를 전공한 졸업생 총 2개팀 10명으로 구성됐다.

벽화 제작은 현장실측 후 주제 선정과 도안을 작성해 외벽과 콘크리트 구조물의 청소 등 현장 정리를 시작으로 밑그림 작업과 아크릴 물감을 사용한 채색작업을 거쳐 햇빛 등으로 인한 색바램 방지를 위한 변색 방지작업인‘UV코팅’으로 마무리됐다.

벽화내용은 광진구가 어린이대공원과 동화라는 문화사업 콘텐츠를 결합해 지역 특성화 관광자원으로 발굴 및 육성해오고 있는 지역 문화브랜드인동화’를 주제로 상상력을 표현한 그림, 구민과 소통하는 이야기가 있거나 희망 메시지를 담은 그림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구는 광장동 소재 광진중학교 방향 아차산 진입로에서 생태공원 입구까지를 동화를 주제로 한 테마거리로 완성했다.

이곳은 평소 아차산을 방문하는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등산코스지만 오래된 노후주택이 많으며 좁고 비탈진 골목길로 이뤄져 도시미관을 감소시키는 곳이었다.

구는 낙후된 옛 가옥들의 벽에 동화 속 주인공의 이미지를 담은 벽화들을 완성해 아차산까지 이어지는 문화예술 명소로 조성했다.

이밖에도 구는‘중곡문화체육센터 진출입 계단’을 나무와 등박스를 이용해 계단을 올라가면서 열기구를 타고 하늘을 나는 기분을 느낄 수 있도록 표현, 어린이를 위한‘음악치료 상담소’에 동화 브레맨음악대 속 캐릭터를 그려 특성에 맞는 벽화 완성,‘구의동 세차장가림벽’을 보도 폭이 좁고 주변에 녹지가 부족하다는 점에서 착안해 자작나무 숲길로 조성했다.

한편, 구는 하반기에도 이번달부터 11월까지 구의2동 영화사 부근 아차산 진입로 일대 외 12개소에 벽화그리기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기동 광진구청장은“광진구에서 진행하는 벽화그리기 사업은 도시의 품격을 높일 뿐 아니라 청년 실업자에게 일자리를 제공해 실업난 해소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며,“앞으로도 다양한 공공예술 작품으로 광진구가 미래를 여는 아름다운 명품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보민 인턴기자 bkang012@gmail.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