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19:52 (금)
불기 2559년 ‘부처님 오신 날’, 봉축법요식 전국 사찰서 봉행
상태바
불기 2559년 ‘부처님 오신 날’, 봉축법요식 전국 사찰서 봉행
  • 박봉민 기자
  • 승인 2015.05.2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제 법원 대종사 “한반도 통일·세계평화 염원·이웃의 아픔을 같이하길”
자승 총무원장 “처음 만나는 사람이라도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는 사회” 기원

▲ 지난 2013년, 불기 2557년 봉축법요식에서 진제 법원 대종사가 법어를 설파하고 있다. <사진출처=대한불교 조계종 홈페이지/KNS뉴스통신 DB>
[KNS뉴스통신=박봉민 기자] 불기 2559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오늘(25일) 오전 10시, 서울 조계사를 비롯한 전국 사찰에서는 봉축법요식이 봉행된다.

조계사 봉축법요식에는 조계종 총무원장인 자승스님을 비롯해 1만 여명의 신도가 참여할 예정이며 이 자리에서는 불교발전에 노력한 신도들에게 수여하는 ‘불자대상’ 시상식이 함께 진행된다.

부처님 오신 날을 앞두고 조계종 종정인 진제 법원 대종사는 봉축법어를 통해 “나를 위해 등을 밝히는 이는 어둠에 갇히고 남을 위해 등을 밝히는 이는 부처님과 보살님께 등을 올리는 것”이라며 “한반도 통일과 세계평화를 염원하는 등, 이웃의 아픔을 같이하는 등, 유주무주 영령들의 극락왕생을 발원하는 등을 밝혀 다 같이 부처님 오시는 길을 아름다운 등으로 장엄하자”고 말했다.

또한, 총무원장 자승스님은 봉축사를 통해 “남북이 서로 대립하고 살아온 70년의 세월은 너무나 큰 아픔”이라며 “서로간의 대화와 교류를 통한 신뢰를 쌓는 일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처음 만나는 사람이라도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는 사회를 만들어 나가기를 기원한다”며 “모두의 마음에도 평화로운 마음과 향기로운 마음이 가득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부처님 오신 날 봉축법요식에는 성소수자 김조광수 감독, 세월호가족대책위원장 전명선 씨, 기륭전자노조 분회장 유흥희 씨 등 우리 사회의 위로와 격려가 필요한 이들이 초청돼 부처의 자비와 은총을 기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한반도 통일을 염원을 담은 ‘남북공동발원문‘이 발표된다.

박봉민 기자 mylovepbm@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