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8 08:11 (일)
[포토] 연등(燃燈), 부처의 진리로 어두운 세상을 밝히다
상태바
[포토] 연등(燃燈), 부처의 진리로 어두운 세상을 밝히다
  • 박효철 기자
  • 승인 2015.05.22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불기 2559년 부처님 오신 날을 앞두고 부처의 진리로 어두운 세상을 밝히기 위한 연등이 전국 각지에 내걸리고 있다. 사진은 전남 순천 선암사의 연등 모습이다. <사진=이삼환 기자>
[KNS뉴스통신=박효철 기자 / 사진 이삼환] 불기 2559년 부처님 오신 날을 앞두고 전국 각지의 사찰과 주요 거리에는 연등(燃燈)이 내걸리며 부처의 자비를 알리고 있다.

어두운 세상을 부처의 진리로 밝힌다는 의미를 가진 연등의 주요한 의식 가운데 하나다.

특히, 불교계에서는 올해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연등의 의미를 각별히 되새기고 있다.

대한불교조계종 종정인 진제법원 대종사는 봉축 법어를 통해 “나를 위해 등을 밝히는 이는 어둠에 갇히고 남을 위해 등을 밝히는 이는 부처님과 보살님께 등을 올리는 것”이라며 “한반도 통일과 세계평화를 염원하는 등, 이웃의 아픔을 같이하는 등, 유주무주 영령들의 극락왕생을 발원하는 등을 밝혀 다 같이 부처님 오시는 길을 아름다운 등으로 장엄하자”고 말했다.

한편, 오는 25일 부처님 오신 날 당일에는 전국의 사찰에서 일제히 봉축법요식이 거행될 예정이다.

박효철 기자 kns@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