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9 16:39 (목)
국세청, 연말정산 카드사용액 누락 직접 수정·환급
상태바
국세청, 연말정산 카드사용액 누락 직접 수정·환급
  • 이창현 기자
  • 승인 2015.02.02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이창현 기자] 국세청은 최근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 오류가 발생한 일부 현금영수증과 신용카드 사용액 누락과 관련, 직접 오류를 정정해 환급 등에서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하기로 했다.

임환수 국세청장은 2일 국세청 연말정산 상황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납세자가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에서 제공하는 자료 오류를 수정해 반영하지 못할 경우 국세청이 직접 오류를 정정해 환급 등에서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임 청장은 “연말정산이 완전히 종료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한 치의 오차도 없이 후속업무 집행에 최선을 다해주길 당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최근 연말정산 과정에서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 오류로 인한 현금영수증 자료 일부 누락과 BC카드·삼성·하나·신한카드 등 카드사들의 신용카드 사용액 정보가 누락된 것에 따른 조치다. 카드 4사가 누락한 정보는 금액 기준으로 1600억원이며 관련 고객은 290만명에 이른다.

이에 국세청은 법인납세국장을 상황실장으로 삼고 국민소통팀과 제도개선팀, 재정산 집행팀, 절차간소화팀 등 4개의 팀을 꾸려 대응에 나섰다고 밝혔다.

또한 기획재정부에 마련된 연말정산 종합대책단과 유기적으로 협업해 연말정산 후속대책을 차질 없이 집행할 방침이다.

이창현 기자 hyun2@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