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10:03 (화)
여름휴가 패턴 변화…‘늦게·길게·멀리 간다’
상태바
여름휴가 패턴 변화…‘늦게·길게·멀리 간다’
  • 이창현 기자
  • 승인 2014.07.27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이창현 기자] 여름휴가 여행 패턴이 길게 휴가를 쓰고 멀리 떠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한국교통연구원이 2005년부터 2013년까지 10년간 하계휴가기간 통행특성 변화를 분석한 결과 3박4일 이상 장기체류 비율은 지난 2005년 38.5%에서 올해 41.7%로 3.2% 증가했다.

휴가 여행일수는 과거 10년간 당일 및 1박2일 비율은 18.6%에서 13.7%로 줄어든 반면 2박3일, 3박4일 및 4박5일 이상의 장기간 여행비율은 늘었다. 2박3일 42.9%, 3박4일 및 4박5일 이상 38.5% 증가했다.

또한 7월 5주~8월 1주 휴가출발비율은 71.4%에서 60.3%로 11.1% 감소한 반면 8월 2주 이후 출발비율은 10.4%에서 21.3%로 10.9% 증가해 여행 시기가 점차 분산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하계휴가기간 중 해외여행에 대한 선호도는 같은기가 3.0% 늘어 더욱 높게 나타났다. 하계휴가 특별교통대책기간 일 평균 해외 출국자수를 비교한 결과 4만9752명에서 올해 9만325명(예측치)으로 평균 81.5%나 증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속적인 교통량 증가에도 불구하고 휴가기간 분산 정책 및 사회간접자본(SOC)시설 확충, 교통정보 제공능력 향상 및 정부의 특별교통대책 등으로 인해 최대 소요시간은 단축, 도로정체는 완화되는 효과를 보였다”고 말했다.

이창현 기자 hyun2@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