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09:18 (월)
정부, 복지사각지대 해소 위해 취약 계층 특별조사·관리
상태바
정부, 복지사각지대 해소 위해 취약 계층 특별조사·관리
  • 이창현 기자
  • 승인 2014.03.10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도 부단체장 영상회의…‘송파구 세 모녀 자살사건’ 관련 대책 논의

[KNS뉴스통신=이창현 기자] 정부는 최근 발생한 ‘송파구 세 모녀 자살사건’과 관련한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취약 계층에 대해 특별조사를 실시하고 관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안전행정부는 10일 오전, 이경옥 안전행정부 제2차관 주재로 ‘3월 시·도 부단체장 영상회의’를 개최하고 ‘서울 송파구 세 모녀 자살사건’과 관련한 복지사각지대 해소대책 및 해빙기 재난사고 예방대책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보건복지부는 3월말까지 시·군·구 부단체장 책임하에 전국의 복지사각지대 특별조사를 실시하고 발굴된 대상자에 대한 기초생활보장수급자 지정을 요청했다.

특히, 긴급지원 등 현행 복지제도의 탄력적 운영을 통해 복지사각지대 취약계층에 대한 적극적인 추가보호를 당부했다.

이경옥 안전행정부 제2차관은 “생활고 때문에 국민이 스스로 목숨을 포기하는 안타까운 사태가 두 번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자치단체에서는 복지 사각지대 취약계층 발굴과 지원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소방방재청은 해빙기 사고 발생으로 인한 인명 및 재산피해 예방을 위해 공사장·축대·옹벽 등 취약시설물에 대한 특별관리를 요청했으며, 안전행정부는 새 학기를 맞아 ‘놀이시설, 통학차량, 스쿨존’ 등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놀이시설 설치 검사 및 신학기 학교주변 안전분야 일제 단속에 대한 철저한 이행을 당부했다.

한편, 이 날 영상회의에서는 6·4 지방선거 공정관리 대책, 도로명 주소의 안정적 정착 방안 등도 논의됐다.

안행부는 90일 앞으로 다가온 6·4 지방선거의 공정한 관리를 위해 공무원의 철저한 공직기강 확립 및 법정 선거사무의 차질 없는 수행을 당부했으며, 도로명 주소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안내시설물에 대한 점검, 국민들이 알아보기 쉽게 골목길·이면도로 등에 ‘벽면형 도로명판’ 확대 설치 등을 요청했다.

이창현 기자 hyun2@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