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20:17 (토)
SK브로드밴드, 美 퍼스트데이터와 제휴 합의
상태바
SK브로드밴드, 美 퍼스트데이터와 제휴 합의
  • 김진태 기자
  • 승인 2011.07.19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데이터센터의 랜드마크로 급부상

[KNS뉴스통신=김진태 기자] SK브로드밴드가(대표 박인식)가 세계 1위 전자지불결제업체인 미국의 퍼스트데이터의 재해복구(DR:Disaster Recovery)센터 유치에 성공하며 한국의 글로벌 데이터 센터의 랜드마크화에 앞장섰다.

SK브로드밴드는 지난 19일 퍼스트데이터와의 DR센터 구축 및 전자지불결제 서비스 사업 협력에 관한 MOU를 체결하며 지난 김해에 일본 소프트뱅크의 DB센터 구축 발표에 이어 한국이 글로벌 데이터 후보지로 급부상하는 데 일조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퍼스트데이터의 전자지불결제 시스템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재난복구(DR)센터를 SK브로드밴드의 인터넷데이터센터(IDC)에 구축키로 합의했다.

또 SK브로드밴드는 고객 맞춤 패키지 서비스인 ‘B큐브’ 특화 서비스를 전자지불결제 시스템 분야로 확대하고, 퍼스트데이터와 전자지불결제 서비스의 신기술 개발 및 시장 개발 등을 협력키로 했다.

‘B큐브’ 전자지불결제 서비스는 요식업종의 프랜차이즈 및 자영업 고객들에게 통신 서비스와 함께 저렴한 비용에 편리하게 제공될 예정이다.

美퍼스트데이터는 전자지불결제 서비스 시장의 세계 1위 사업자로 전 세계 35개 국가에 620만개의 가맹점과 10억명의 소비자들을 고객으로 확보하고 있으며, 국제적으로 검증된 전자지불결제 기술과 시스템 운영 노하우 및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제휴로 SK브로드밴드는 글로벌 인터넷데이터센터(IDC) 사업 확대를 위한 기반 마련과 전자지불결제 시장 진출을 위한 전문 기술 및 노하우 축적 및 B큐브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다양한 전자결제 관련 부가서비스 기술 개발 역량 등을 확보하게 됐다.

이번 협약을 주관한 마크 메텐츠 퍼스트 데이터 아시아 태평양 지역 본부 대표이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유무선 네트워크 컨버전스 환경에서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SK브로드밴드와 안정적인 DR센터 구축과 전자 상거래 지불결제 분야의 국내 및 글로벌 시장에서의 협력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며 포부를 밝혔고,

이에 박인식 SK브로드밴드 대표이사는 “전 세계적으로 지진이나 원전 사고 등으로 인한 전산시스템 운영의 안정성이 화두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SK브로드밴드의 안정적인 IDC서비스를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또한 B큐브 서비스를 전자 상거래 지불결제 분야로 넓힘으로써 B큐브 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게 될 것이다” 고 강조했다.
 

김진태 기자 kate@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