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4 22:54 (토)
"독감 진료인원 2명 중 1명은 소아·청소년"
상태바
"독감 진료인원 2명 중 1명은 소아·청소년"
  • 이창현 기자
  • 승인 2014.02.18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건강보험·의료급여 분석 결과 발표

▲ 독감(인플루엔자) 진료인원 및 총 진료비 추이 (2009년~2013년). <질병관리본부 제공>
[KNS뉴스통신=이창현 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09년부터 2013년까지 건강보험 및 의료급여 심사결정자료를 이용해 독감(인플루엔자)에 대해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진료인원은 독감의 유행에 따라 연도별로 큰 편차를 보였는데 2009년에 약 184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2013년은 약 21만명으로 가장 적게 나타났다.

월별로 독감 진료인원을 구분해 살펴보면 신종플루가 가을철에 크게 유행했던 2009년을 제외하면 1, 2월의 진료인원이 연중 가장 많았다. 최근 2년간에는 1월보다 2월~3월의 진료인원이 더 많아 늦겨울과 초봄까지 독감의 유행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총진료비는 2010년에 약 1663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2011년이 약 203억원으로 가장 적게 나타났다.

독감 진료인원의 성별 점유율은 남성이 약 46.3%~49.5%, 여성은 50.5%~53.7%로 여성 진료인원이 남성에 비해 조금 많았으나, 평균 성비가 1.1로 성별에 의한 차이는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독감 진료인원의 연령별 점유율은 2013년을 기준으로 10세 미만에서 34.1%로 가장 높았고, 10대가 14.5%, 30대가 13.5%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20세 미만 환자는 전체 진료인원의 48.6%를 차지해 독감 환자 2명 중 1명은 소아 및 청소년인 것으로 나타났다.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질환으로 상기도 염증(기침, 콧물, 객담 등), 두통, 근육통, 발열, 오한 등의 증상이 동반되어 나타난다. 전염성이 매우 강해 매년 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되고 있다.

독감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매년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이나 항바이러스제를 복용하고 손 씻기, 기침 가려하기 등 일상생활에서의 예방법도 도움이 된다.

이창현 기자 hyun2@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