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4 08:45 (목)
선진당 “권재진, 법무부장관 카드는 검찰 장악 위한 것”
상태바
선진당 “권재진, 법무부장관 카드는 검찰 장악 위한 것”
  • 신종철 기자
  • 승인 2011.07.14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선진당, 무리한 임명 강행은 임기 후반 관리 차원

[KNS뉴스통신=신종철 기자] 자유선진당은 14일 이명박 대통령이 측근인 권재진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 “정치권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대통령 비서관을 법무부장관에 무리하게 임명하려는 시도는 검찰을 장악해 임기 후반을 관리하기 위함”이라고 질타했다.

임영호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순리를 역행해 가면서까지 법무부장관에 특정인물을 고집하는 이유가 더욱 의심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 대변인은 “권재진 수석은 이명박 대통령의 핵심참모 수준을 넘어섰다. 김윤옥 여사와는 어린 시절부터 ‘누나’ ‘동생’하며 함께 자란 사이”라며 “그래서 대통령 퇴임 후까지 염두에 둔 인선이라는 분석까지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하지만 검찰권 장악으로 임기후반이나 퇴임 후를 관리하려 한다면 오히려 분란과 갈등만 양산하게 될 것”이라며 “이를 묵과할 국민이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게다가 내년에는 총선과 대선이 한꺼번에 치러진다. 그렇기 때문에 더욱더 대통령 최측근을 검찰을 지휘하는 법무부장관에 임명하고 싶을 것”이라며 “하지만 청와대 민정수석이 곧바로 법무부장관에 기용된 선례가 없는 이유가 분명히 있다. 법무부장관은 공정한 법 집행을 책임져야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임 대변인은 “이미 청와대는 정동기 전 민정수석을 감사원장으로 기용하려다 실패했다”며 “검찰권의 정치적 이용 가능성이 재기될 수 있는 권재진 법무부장관 카드는 당장 버려야 한다. 미련을 못 버리고 더 이상 만지작거려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미 무너진 검찰의 신뢰기반마저 허무는 참담한 결과를 초래할 뿐”이라며 “이명박 대통령의 현명한 결단을 촉구하며, 빠를수록 국민에게 이롭다”고 강조했다.

신종철 기자 sjc01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