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15:21 (토)
LG전자, 세계 최초 '무안경 시네마 3D 모니터' 출시
상태바
LG전자, 세계 최초 '무안경 시네마 3D 모니터' 출시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1.07.12 0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 트래킹 기술 적용

[KNS뉴스통신=김영호 기자] LG전자가 3D 분야에서 한차원 앞선 기술을 바탕으로 한발 앞서나가고 있다.

LG전자(066570, 대표 구본준)가 세계 최초로 아이 트래킹(Eye Tracking) 기술을 적용한 '무안경 시네마 3D 모니터(모델명:DX2000)'를 12일 국내 시장에 전격 출시했다.

LG전자는 시네마 3D TV, 3D 모니터, 3D 프로젝터, 3D 노트북, 3D 스마트폰으로 이어지는 업계 최강의 3D 풀 라인업으로 3D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기세를 몰아, 혁신적인 3D 기술로 무안경 3D 분야에서도 독보적인 리더의 위치를 확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이번 제품은 디스플레이 패널 사이에 막대 필터를 배치해 양쪽 눈에 좌우 각각의 영상을 인식하게 하는 패럴럭스 배리어(Pallallax Barrier) 방식의 무안경 3D 기술을 적용, 안경을 착용하지 않고도 더욱 간편하고 자유롭게 손에 잡힐듯한 3D 입체영상을 즐길 수 있다.

특히, LG전자는 이 제품에 사용자의 눈 위치를 파악해 움직임에 따라 자동으로 최적의 3D 영상을 구현해 주는 '아이 트래킹' 기술을 세계 최초로 적용해 무안경 3D 기술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아이 트래킹'은 제품 상단에 장착된 웹 캠(Web Cam)이 사용자의 눈 위치 변화를 실시간으로 추적, 눈 위치가 상하좌우로 이동한 만큼 3D 영상의 시청 각도와 시청 거리도 자동으로 계산해 최적으로 맞춰주는 신개념의 기술이다.

특정 각도와 거리를 유지해야만 3D 영상을 볼 수 있었던 기존 무안경 3D 제품의 불편함을 획기적으로 해결해 3D 영상을 시청하는 중에도 움직임이 자유롭고 편하다.

클릭 한번으로 영화, 사진, 게임 등 어떤 일반 2D 영상도 모두 3D로 변환해 즐길 수 있는 간편한 3D 변환 기능도 특징이다. 20인치 LED 제품으로, 출하가는 129만원이다.

박시환 HE사업본부 모니터사업부장은 "시네마 3D에 이어 무안경3D에서도 경쟁사가 도저히 흉내낼 수 없는 독보적인 기술력으로 '3D = LG'이미지를 굳혀 시장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호 기자 jlist@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