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07:52 (목)
이라크 미군 주둔 연장 협상 시작
상태바
이라크 미군 주둔 연장 협상 시작
  • 김희광 기자
  • 승인 2011.07.11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anetta to discuss Iraqi troop levels

(사진제공=AP통신) 리온 파네타  미 국방장관

[바그다드=AP/KNS뉴스통신] 미 리온 파네타 국방장관이 2011년 이후 이라크 미군 주둔 연장을 위해 바그다드에서 이라크 지도자들과 모임을 갖고 미군에 대한 테러방지 조치의 강화를 주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 국방장관은 11일 이라크 누리 알 말리키 총리와 잘랄 탈라바니 대통령과 회동한다.

오바마 행정부는 이라크 주둔 미군은 연말까지 완전 철수할 예정이었지만 미군 주둔 연장을 정식으로 요청할 예정인 가운데 이라크 지도자들도 주둔연장에 찬성하고 있다.

이라크 주둔 미군은 현재 병력 4만6천명만 남은 상태다.

(사진제공=AP통신)

(사진제공=AP통신)

(영문기사 원문)

Panetta to discuss Iraqi troop levels

BAGHDAD (AP) — U.S. Defense Secretary Leon Panetta is huddling with the top U.S. military and diplomatic representatives in Baghdad before meeting with Iraqi leaders to discuss the possibility of keeping some U.S. troops in Iraq beyond 2011. He will also press Iraq for stronger action to stop stepped-up attacks on U.S. forces.

Panetta is meeting separately Monday with Army Gen. Lloyd Austin at his headquarters outside Baghdad and with Ambassador James Jeffrey.

Later, he talks to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 and President Jalal Talabani.

The Obama administration believes Iraq needs a slimmed-down U.S. military presence beyond 2011, when virtually all U.S. troops are scheduled to depart. Many Iraqi leaders agree, but they've been unwilling to make a formal request.

There are now 46,000 U.S. troops in Iraq.

 

 

김희광 기자 april4241@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