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10:13 (목)
미 합참의장 "파키스탄 정보부, 기자 표적 살해" 폭로
상태바
미 합참의장 "파키스탄 정보부, 기자 표적 살해" 폭로
  • 김희광 기자
  • 승인 2011.07.08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akistan govt sanctioned reporter's death

 

(사진제공=AP통신) 파키스탄 기자들이 동료기자의 살해에 항의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워싱턴=AP/KNS뉴스통신] 미군 합참의장 마이클 멀린 제독은 7일 지난달 발생한 파키스탄 기자의 살해를 파키스탄 정부가 허가한 것으로 말하고 언론인을 살해하는 행위는 정당한 일이 아니라는 우려를 나타냈다.

과거 4년 동안 파키스탄 정부 관리들과 협력하여 아프가니스탄 국경지역에서 테러리스트들과 전쟁을 수행한 그는 파키스탄 기자의 살해는 악순환을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의 타살이 파키스탄 정보부의 소행으로 광범위하게 알려져 있는 가운데 파키스탄 정보부는 관련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그는 기자의 살해를 공개적으로 파키스탄 정부와 관련지으면서 미국과 파키스탄 관계 악화를 인정했다. 7일 국방부 기자 회견에서 그는 파키스탄이 현재 미국과의 관계를 재평가 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문기사 원문)

Pakistan govt sanctioned reporter's death

WASHINGTON (AP) — The Pakistani government "sanctioned" the killing of a journalist last month, the top U.S. military official said Thursday, but he said he could not tie the death to the country's powerful intelligence service.

Adm. Mike Mullen, chairman of the   Joint Chiefs of Staff, said the beating death of the Pakistani reporter, Saleem Shahzad, and the reported abuse of other journalists is not the way for a government to move ahead.

"It's a way to continue to, quite frankly, spiral in the wrong direction," said Mullen, who has spent much of his four years as chairman working with Pakistani officials and encouraging them to take more aggressive action against militants in havens along the b  order with Afghanistan.

Shahzad's death was widely blamed on Pakistan's Inter-Services Intelligence agency, but the ISI has denied involvement. His killing was followed a few weeks later by the beating of another Pakistani journalist by men wearing police uniforms.

Mullen, the first top U.S. leader to link publicly Shahzad's killing to Pakistan's government, has acknowledged the deteriorating relations between the U.S. and Islamabad. On Thursday, in comments to the Pentagon Press Association, he said Pakistan is still reassessing its relationship with the U.S., an already fragile bond that was fractured by the U.S. Navy SEALs raid deep into Pakistan in May that killed Osama bin Laden.

And as of now, Mullen said, he is not sure how it will turn out.


 

김희광 기자 april4241@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