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3 11:51 (토)
계양구,화장실 환경 조성 앞장 '휴지통 없는 화장실’시범 운영
상태바
계양구,화장실 환경 조성 앞장 '휴지통 없는 화장실’시범 운영
  • 박상도 기자
  • 승인 2013.10.12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 = 박상도 기자] 계양구는 청결한 공중화장실 환경 조성을 위해 10월 14일부터 12월 30일까지 구 청사와 의회 청사 시설의 공중화장실 46개소를 대상으로‘휴지통 없는 화장실’을 시범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화장실에 휴지통을 비치하는 것은 과거 신문지나 질 낮은 휴지를 사용하던 시절 변기가 막히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휴지통을 둔 데서 비롯된 한국의 독특한 문화이다.

중국과 일부 남미국가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나라에서는 화장실에서 사용한 휴지를 변기에 버리고 화장실에는 여성위생용품을 버리는 뚜껑 있는 작은 통을 비치하는 것이 전반적 사례이다.

또한, 사용한 휴지를 노출시켜 두면 미관상 좋지 않은 데다 세균이 번식하거나 냄새가 날 수 있어 국제도시 인천의 위상에 걸맞는 글로벌 화장실 위생문화 개선이 요구되고 있다는 것.

이에 계양구는 “국내 정서상 대부분의 화장실엶휴지는 휴지통에 버려주세요’라는 안내가 많은 실정으로, 전면 시행에 따른 혼란을 방지하고 문제점에 대한 개선방안 마련 등을 위해 2개 시설의 공중화장실을 대상으로 시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며 “시범기간동안 계양구 청사나 의회 청사의 화장실을 이용하는 구민들께서는 화장지는 사용 후 변기에 버리고 생리대만 생리통에, 일반 쓰레기는 세면대 옆에 비치된 일반휴지통을 이용해 주기바란다”고 밝혔다.
 

박상도 기자 psd112@paran.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