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8 08:11 (일)
이제 U-City도 표준시대!
상태바
이제 U-City도 표준시대!
  • 이상재 기자
  • 승인 2011.02.22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City 표준화포럼 창립…호환성 확보․사업비 감소 등 역할 기대

국토해양부는 (사)한국유비쿼터스도시협회와 손잡고 U-City 서비스 및 기반기술의 호환성 확보와 비용절감 등을 위해 U-City 표준화를 적극 추진한다.

이러한 U-City 표준화의 일환으로 국토해양부는 22일(화) 정부와 지자체, 국토연구원 등 학계․전문가, LH 등 공공기관 및 KT 등 주요 U-City 관련업체 등 50여명이 모인 가운데 U-City 표준화 포럼 창립총회를 개최하고, 향후 포럼 운영 방향 등을 의결하였다.

현재 지자체 등은 전국적으로 50여개의 U-City 구축을 추진 중에 있으나, 아직 일원화된 U-City 표준이 없어 구축단계에서 잦은 설계변경과 이로 인한 구축지연이 발생하는 것은 물론, 구축 후에도 운영과 관련된 업무인수인계의 혼란, 사업별 호환성 저하 및 비용 상승 등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지자체 및 관련 업계에서는 그간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U-City의 표준 제정이 절실함을 제기하여 왔으며, 이번 U-City 표준화 포럼은 그러한 필요성에 부응하기 위하여 창립된 것이다.

국토해양부에서는 U-City 표준화 포럼을 통해 U-City 기반기술의 호환성 확보는 물론, 한국형 통합플랫폼 등의 보급을 통해 U-City 구축에 드는 비용도 대폭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럼 의장으로는 경원대학교 이우종 부총장이 선임되었으며, 국토해양부를 비롯하여 U-City 관련 지자체, 국책연구기관, 기업 등 민․관․학․연 30여개 단체 및 다수의 전문분야 교수들이 포럼에 참여하게 된다.

포럼에서는 우선 지난 연말 한국유비쿼터스도시협회에서 실시한 표준화 수요조사를 통해 우선적으로 표준화가 시급한 것으로 도출된 분야․기술부터 표준화를 추진할 예정이며, U-Eco City R&D 연구결과 및 관련업체의 표준화 제안 등을 바탕으로 표준화 대상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포럼은 이 외에도 관련업계 등에 U-City에 대한 다양한 객관적 정보를 제공하는 역할을 함은 물론, 일정수준 이상의 품질을 갖춘 U-City 공급을 보증하기 위해 인증제도를 도입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기로 하였다.

국토해양부 관계자는 “이번 포럼 창립은 U-City 표준화를 위한 중요한 계기로 그간 U-City의 고질적인 문제로 거론되어 온 호환성 및 구축비용, 운영상의 문제를 해소함으로써 침체되어 있는 U-City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 된다며, 향후 국내표준 뿐 아니라, 공간정보산업 국제 표준화 컨소시엄(OGC, Open Geospatial Consortium), U-City World Forum(금년말 창립예정) 등과 연계하여 국제표준화 함으로써 U-City의 해외수출과 전 세계 확산을 주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상재 기자 sjlee190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