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23:05 (수)
일본 재해부흥 담당 각료 사임
상태바
일본 재해부흥 담당 각료 사임
  • 김희광 기자
  • 승인 2011.07.05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AP통신)

(사진제공=AP통신)

(사진제공=AP통신)

[도쿄=AP/KNS뉴스통신] 일본 부흥담당상이 5일 지진재해지역을 방문한 자리에서 주지사에게 모욕을 주면서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위협한 사건으로 사직서를 제출했다.

주말에 마쓰모토 료 부흥담당상은 동 일본 재해 피해지역을 방문한 가운데, 재해지역 지사들과의 모임에서 가장 피해가 심한 이와테 현의 지사에 대해 “지혜를 짜내지 않은 사람은 도와주지 않겠다"는 등 인격 모독성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켰다.

마쓰모토씨는 신설된 부흥담당상에 임명된지 한 달만에 각 정당으로부터 사임압력을 받고 있었다.

이번 스캔들로 자연재해와 핵 위기 부실 관리의 책임을 지고 사임압력을 받고 있는 간 나오토수상에게 또 한 다른 타격이 될 것으로 보여 진다.

(영문기사 원문)

Japan reconstruction minister resigns over remarks

TOKYO (AP) — Japan's new disaster reconstruction minister submitted his resignation Tuesday after making remarks widely criticized as offensive during a visit to the earthquake-devasted northeast coast,    where he refused to shake a governor's hand, scolded the official and threatened to withhold aid.

In meetings with local governors over the weekend, Ryu Matsumoto appeared arrogant and uncaring, angering local residents and political opponents. He told the governor of Iwate, one of the hardest-hit prefectures, that the government would not help municipalities that did not have good ideas about rebuilding.

He then warned journalists in the room not to report his words. They were widely reported in the media.

Prime Minister Naoto Kan appointed Matsumoto to the new post of disaster reconstruction minister last month.

The latest scandal is a new blow to the embattled leader, who faces lackluster ratings in public opinion polls for his handling of the March 11 earthquake, tsunami and subsequent nuclear crisis

 

김희광 기자 april4241@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