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21:44 (월)
대우조선해양, 산은 합작 411억원 동반성장 펀드 조성
상태바
대우조선해양, 산은 합작 411억원 동반성장 펀드 조성
  • 박서우 기자
  • 승인 2011.07.04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의 일환, 자금사정에 실질적 도움 될 것

[KNS뉴스통신=이희원 기자] 대기업과 금융권의 동반성장을 위한 활동이 시작된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남상태)이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의 일환으로 산업은행과 함께 협력업체 지원 펀드 조성에 나서면서 본격적인 동반성장 활동에 발걸음을 내딛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달 30일 산업은행과 411억원 규모의 ‘대우조선해양 동반성장 금융지원 특별펀드’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였다.

이 특별펀드는 대우조선해양이 258억원, 산업은행이 153억원을 각각 출연했으며, 이를 재원으로 산업은행은 협력업체에게 대출을 실행한다.

이번 펀드 조성으로 대우조선해양의 협력업체는 기준금리보다 2% 낮은 이율로 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게 돼 협력업체의 자금사정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출을 희망하는 협력업체는 대우조선해양의 추천을 받아 이용할 수 있으며, 대출 심사기간은 기존거래 유무에 따라 1개월 내에 모든 절차가 완료되게 했다. 또 산업은행 전 영업점에서 이용이 가능하며, 지난 1일부터 신청을 받고 있다.

이와 함께 대우조선해양은 협력업체에 100% 현금결제와 대금지급을 월 2회에서 3회로 늘려 협력업체의 재무건전성을 대폭 향상시킨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기술력이 우수하고 성장가능성이 높은 협력업체에 대한 대출금 지원이 원활하게 이루어지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할 것이다”며 “금융지원제도가 더 확대 발전될 수 있도록 상호간 긴밀하게 협의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박서우 기자 kate@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