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1 22:26 (목)
허남식 부산시장, 부산상호저축은행 등 예금자 피해 최소화를 위한 정부차원의 특단의 대책 강력 촉구
상태바
허남식 부산시장, 부산상호저축은행 등 예금자 피해 최소화를 위한 정부차원의 특단의 대책 강력 촉구
  • 이희원 기자
  • 승인 2011.02.21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부산시는 긴장감 속에 예금자 피해 최소화를 위하여 유관기관과 협의 다각적인 대책 추진

 부산상호저축은행 사태와 관련하여 2월 21일 오전 9시에 허남식 부산광역시장과 김석동 금융위원장 등 금융관련기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상공회의소에서 관계기관 합동대책 회의(회의개요 별첨)를 개최하였다.

이날 회의에서는 영업정지된 저축은행의 예금자에 대한 지원 등 예금자 피해 최소화와 지역내 기업 및 서민의 금융애로 해소 등 금융시장 안정대책 방안 등 대응책을 논의하였다.

허남식 부산시장은 이 자리에서 저축은행 예금자들은 주로 퇴직자, 노년층, 영세자영업자 등 서민임을 감안하여 예금자보호와 서민금융안정을 위한 정부차원의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특히, 부산상호저축은행 계열사의 향후 영업재개를 위한 후속절차를 진행하는 과정에 5천만원 이상 예금주와 후순위채권자에 대해서도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는 조치를 해 줄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나머지 저축은행 예금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신뢰할 수 있는 정부차원의 조치를 조속히 취해 줄 것을 건의 했다.

이에 앞서 부산시는 1, 2차(2.17일, 2.19일) 영업정지 조치직후 금융감독원 부산지원, 한국은행 부산본부, 부산은행, 농협, 저축은행 중앙회 부산지회 등 유관기관과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예금보험공사의 가지급금(1,500만원 한도)이 지급되는 시점 이전에 학자금 등 긴급자금이 필요한 예금주를 위해 부산은행과 농협에서 1,000만원 한도의 긴급자금을 대출 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예금자들의 불안과 궁금증 해소를 위하여 시, 구 · 군 홈페이지에 예금자 보호대책 안내문 등을 게시하였고 부산상호저축은행 및 예금보험공사 주관 예금주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하여 예금주의 궁금증을 풀어주도록 했으며 한국은행 부산지역본부에서는 지역자금 흐름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

앞으로도 부산시는 영업재개를 위한 후속 처리과정에 지역 예금자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지역 서민금융 안정을 위하여 정부 및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부산시 경제정책과 888-3014

이희원 기자 kate@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